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하나북]월간 잡초 주간 고양이

(해외배송 가능상품)
공급사 바로가기
기본 정보
상품명 [하나북]월간 잡초 주간 고양이
소비자가 14,000원
판매가 12,600원
모델 자연과생태
자체상품코드 1064140
국내·해외배송 국내배송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2,500원 (2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하나북]월간 잡초 주간 고양이 수량증가 수량감소 126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바로구매하기예약주문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이벤트

상품상세정보

<*>?책소개

이 책의 주제어

<*>?목차

월간 잡초_ 우리 곁의 식물

채집 본능은 남았지만 015
굳이 뽑으실 것까지야 020
검색은 삽질 024
덤불에 숨겨진 아름다움 028
생태교란종의 매력 032
심지도 않았는데 자라는 것 035
물려받은 밭의 강자 039
톡 쏘는 늦봄의 향기 044
꼬리에 뭘 붙여 왔어? 049
나만 좋아하는 줄 알았더니 055
외계인 안테나? 059
꽃보다 이파리 064
사람도 고양이도 재우는 068
한밤의 공포 영화 071
꼭 먹어 봐야 아나? 074
나물을 찾아서 078
뾰족뾰족 가시가 좋아 082
모르고 다 뽑아 버릴 뻔 086
푸른빛을 나누다 090
술로 먼저 만난 열매 094
동네를 떠도는 국산 허브 097
내년에 거기서 봐 101
기어가다 만난 풀 104
너도 꽃이었네 108
갈등을 요리하다 112
월든과 한강 사이 115
안나푸르나에서 독풀로 나물을? 120

주간 고양이_ 우리 곁의 동물

창밖의 익룡 126
그래서 범인은 누구? 130
인왕산에도 살아요 135
옥상의 감 누가 먹었어? 138
짧았던 인연 143
반갑지 않은 사냥꾼과 동거 146
물범 보러 갔지만 조개만 캐다 온 151
동물원의 안과 밖 155
비둘기는 하늘의 쥐? 159
새 집의 불청객 162
중랑천 산책 166
청계천을 거슬러 올라 169
나의 노래를 들어라 173
갈 곳 없는 오리의 숙소 177
조르기 신공 180
누가 더 놀랐나 몰라 183
성판악에서 도시락 기다리는 새 187
나는 대체 뭘 키운 거지? 192
버려진 것들, 살아남은 것들 195

<*>?출판사 서평

허다한 ‘잡초’를 화초처럼 살뜰히
다른 동물도 ‘고양이’처럼 유심히

“콩다닥냉이도 망초처럼 척박한 토양에서 잘 자라는 능력을 갖추고 있나 보다. 하지만 인간계에서는 (역시나 망초처럼) 잡초로 통용되는지라 봄에 산책로 주변 정리가 끝나면 콩다닥냉이는 뭉텅 뽑힌 채로 방치되고는 한다. 나는 그걸 꽃다발처럼 들고 온다.”

‘식물’ 하면 사람들은 훤칠한 나무나 화사한 꽃을 주로 떠올립니다. 눈에 잘 띄니까요. 정작 우리 주변에 가장 많은 식물은 ‘잡초’일 텐데, 잡초를 식물로서 유심하게 바라보는 사람은 많지가 않습니다(아! 농사를 짓는 분에게는 호시탐탐 지켜봐야 하는 대상이겠지만, 그게 애정을 담은 관심은 아니겠지요?). 그런데 이 책을 읽고 나면 잡초가 반드시 제거해야 할 대상이라거나 그저 ‘풀때기’가 아니라, 감상하거나 가꿀 만한 식물일 수도 있겠구나 싶어요.

이를테면 콩다닥냉이가 그렇습니다. (아직은) 먹거리로 알려지지 않은 냉이 종류인데요, 거친 땅에서도 씩씩하게 자라는 그야말로 잡초입니다. 그런데 생김새를 요모조모 따져 보면 예쁜 구석이 꽤 많습니다. 빈틈없이 돌아가며 펼쳐진 씨앗도 앙증맞고요, 처음에는 녹색이었다가 점점 울긋불긋 익어 가는 색도 참 곱습니다.

뭉텅이로 뽑힌 콩다닥냉이를 꽃다발처럼 챙겼다는 저자처럼 설렁설렁 동네를 거닐며 평소에는 무심히 스쳐 지나갔던 담벼락 아래, 버려진 화분, 공터 등을 찬찬하게 살펴봅니다. 망초, 미국자리공, 쇠비름, 쇠무릎, 새깃유홍초, 톱풀, 지칭개…… 언뜻 볼품도 쓸모도 없다 여겼던 ‘잡초’에서 그윽하고 단단한 우주를 발견합니다.

“밤에도 깜박이는 산책로 야광 표지와 환한 조명이 켜진 운동 기구, 개천 한가운데를 꽉 채운 조명 분수대(……). 나는 이런 편의 시설 덕분에 한밤중에 자전거를 타고 성북천까지 산책을 올 수 있었지만, 그 때문에 오리의 편안한 잠을 방해하는 건 아닐지. 달리 갈 곳도 없어 보이는 오리에게는 이 다리 밑이 집인 셈일 텐데 말이다.”

아무리 도심에 살아도 오리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 테지요. 주택가 근처 강변이나 천변 산책로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동물이니까요. 그렇지만 대부분 사람에게 오리는 그저 ‘풍경’일 겁니다. 오리가 어디서 왔는지, 무엇을 먹고 지내는지, 비가 올 때면 어디로 가는지 궁금해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사람들은 운동하러, 산책하러 물가로 나오지만 결국은 집으로 돌아갑니다. 하지만 오리는 지박령처럼 그곳에 있습니다. 그렇다면 강변이나 천변 산책로에 가장 오래 머무는 것은 사람이 아니라 오리인 셈인데, 산책로 환경은 오로지 사람 편의에만 맞춰져 있습니다.

오리가 먹이를 찾거나 쉬려면 주변에 수풀은 많아야 하고 조명은 적어야 합니다. 하지만 사람이 보기에 좋지 않고 오가는 데에도 불편하니 수풀은 제거하고, 밤에도 사람이 안전하게 다녀야 하니 한밤에도 내내 환하게 조명을 켜 둡니다.

우리는 강아지나 고양이처럼 아예 일상을 공유하거나, 펭귄이나 북극곰, 판다처럼 희귀한 동물에게는 큰 관심을 쏟습니다. 그러나 주변에서 흔히 보는 오리나 직박구리, 비둘기 또는 사람들이 키우다가 버린 토끼나 붉은귀거북 같은 동물에게는 그다지 관심을 기울이지 않습니다.

이런 동물을 때로는 호기심 넘치게, 때로는 안쓰럽게 바라보는 저자의 시선을 따라가다 보면 눈앞에 자그마한 문이 열립니다. ‘특별하지 않다’고 여겼던 주변 동물 세계를 들여다볼 수 있는 문이요. 문 너머 세계의 풍경은 바라보는 사람의 마음과 시선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이 책을 통해 엿본 세계는 참 따스하고 다채로웠습니다.

<*>?상세이미지

<*>?주의사항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2,500원
  • 배송 기간 : 1일 ~ 2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 제주도 3000원/도서산간지역 7000원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 주소
 - [10882] 경기도 파주시 산남로 85-10 (산남동) 하나북스퀘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계약내용에 관한 서면을 받은 날부터 7일. 단, 그 서면을 받은 때보다 재화등의 공급이 늦게 이루어진 경우에는 재화등을 공급받거나 재화등의 공급이 시작된 날부터 7일 이내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계약내용과 다르게 이행된 때에는 당해 재화 등을 공급받은 날 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이용자에게 책임 있는 사유로 재화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다만, 재화 등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에는 청약철회를 할 수 있습니다)
  - 이용자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재화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재화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재화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개별 주문 생산되는 재화 등 청약철회시 판매자에게 회복할 수 없는 피해가 예상되어 소비자의 사전 동의를 얻은 경우
  - 디지털 콘텐츠의 제공이 개시된 경우, (다만, 가분적 용역 또는 가분적 디지털콘텐츠로 구성된 계약의 경우 제공이 개시되지 아니한 부분은 청약철회를 할 수 있습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서비스문의

상품사용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상품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네이버
리뷰이벤트

장바구니 0